0
  view articles
 Name  
     
 Homepage  
   http://www.eunbiya.com
 Subject  
   라고 해두자.

              
                                           그렇다.
                                           세상은 그렇게 흘러가고.
                                           시간도 그렇게 흘러가고.
                                           사람의 마음이란 것도 흘러간다.
                                           발도 걸어보고,
                                           말도 시켜보아도.
                                           흘러갈건 흘러간다.
                                           서글픈 불변의 법칙.
                                           따위. 라고 해두자.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괴테 작.
                                           젊었던 베르테르는 왜 슬펐을까.
                                           1년째 꽃혀있는 저 책안에 그 슬픔이 들어있을텐데.
                                           읽고 싶진 않다.
                                           혹시라도 그 슬픔에 나에게 전염될까 겁나서. 라고 해두자.

                                           봄이다.
                                           꽃이다. (내 옆에도 꽃한송이가 있지^^ 파송송~계란탁~ ^^)
                                           볼을 스치는 바람이 따스하다.
                                           이마위로 떨어지는 햇볕이 달콤하다.
                                           이어폰으로 들려오는 La Paloma 가 고소하다.

                                           문득 가을이 그리워졌다.
                                           봄은 어제 왔는데 가을이 그리워졌다.
                                           따스한 바람속에 칼날같은 추위를 품은 바람이 그리워졌다.
                                           어딘가의 한적한 벤치에 앉아 상실의 시대를 읽고 싶어진다.
                                           김윤아의 '봄이 오면'을 들어대며
                                           봄이 오면.. 봄이 오면..
                                           간절히 속삭이던 때가 생각난다.
                                           그런데. 아주 문득, 가을이 그리워졌다.
                                           간사하다. 라고 해두자.


                                           헛소리들.
                                           이라고 해두자.

Name : 
  
Memo : 
Password : 

 

   증명사진 [1]

2005/04/11

   봄이 왔다. [2]

2005/04/0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