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view articles
 Name  
     
 Homepage  
   http://www.eunbiya.com
 Subject  
   편지






                  편지.

                가끔 이런 생각을 한다.
                  아무런 주소도..

                  즉.

              받는 사람도, 보내는 사람도 적지 않은 체. 구체적인 어떤 편지의 대상도 없는.
                그런 편지.
                  그런 편지를 우체통에 넣어보고 싶단 생각을 해봤었던 적이 있었다.
             수많은 내 얘기들로 불룩한 편지봉투.
           그 곁봉투엔 아무런 주소도 적혀있지 않아 흰색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겠지.
                    실화였던가. 영화에서였던가.
              유리병에 편지를 넣어 바다로 흘려보내는 장면.
                그것과 같다고나 할까.
                               어떤 굉장한 의식을 하는 느낌.

                                                           수취인불명. 발신인불명의 편지라..
                                                 멋지다고 생각한다.

                                  언젠가 꼭 시도해보리라.

                                                                                          그런데.
                                                                        우체부 아저씨가 보면 황당하겠지?


                                            photo by  ★얼음사탕♡ (paperda.com)
                                        writing by   Rollerkoaster

Name : 
  
Memo : 
Password : 

 

   봄이 왔다. [2]

2005/04/09

   [muzik] Humming urban stereo [3]

2005/03/2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tyx